수기
충치.
#수기 #독학생 #의대
  • 46지식의망치
  • 작성일 13-08-06 23:58
  • IMIN 429603
  • MS 2012
  • 조회수 654
http://orbi.kr/0003774758

http://orbi.kr/0003774758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어제 새벽 2시 30분까지 런닝셔츠와 짧은 반바지 차림으로 수1 정석 행렬부분을 풀며 쉽다며 즐겼던 한 아이가 6시에 깬다고 시계를 맞춰놓은 채 부모님의 만류로 2시간 30분을 더 자고 깨어나 8시 30분.
 
'어제 공부시간 4시간'
 
늘 그랬듯이 그 아이는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만들기 위해 아침부터 다시 수학문제집을 편다.
밥먹을 때까지 총 2시간 45분 공부.
 
'괜찮다, 오늘 뭔가 될 것 같다'
 
밥을 먹고 난 후 조금 마음의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핑계로 아이는 자신의 핸드폰이지만 동시에 그의 어머니의 핸드폰으로 전락해버린 iPhone을 들고 조용히 몰래 방으로 들어가 이어폰을 꽂고 재생 버튼을 누른다.
 
'이 노래는 뭐지'
 
158곡 중에서 랜덤으로 나오는 무작위선택.
아마 이 멜로디는 한번도 들어본적이 없는, 낯선 느낌의.
 
'째즈'
 
'looking up'
 
'누구 노래더라'
 
최대한 기억해 내려고 애쓰는 아이의 미간이 찌푸려진다.
 
'미셸 페트루치아니'
 
아마 21세기 들어서기 전에 죽은걸로 기억한다.
왜소증에 걸린, 레옹도뇌르 훈장까지 받은 프랑스인.
 
탕탕 튀는 피아노 선율에 맞춰 몸을 튕기는 순간 문을 열고 아이의 어머니는 들어온다
 
'깜짝이야'
 
 
 
최근들어 아이는 목동에 있는 한 학원에 다니고 있다.
주말에 7:30 ~ 10:00까지 진행되는 수업이다. 한달에 360000원. 하루에 45000짜리인 수업이다.
전혀 지루하진 않다. 왜냐하면 숙제가 많기 때문이다. 숙제 하기도 벅차다.
 
 
아이는 2012년 마지막 날에 절친이 주었던 0.9mm 샤프를 손에 든채
너무 쉽지만 너무 어려운 원의 방정식을 차근차근 풀어나간다.
 
'난이도 상'
 
도대체 이런 문제는 어떻게 해야하지?
아이의 신경세포의 시냅스가 활성화된다.
 
 
20분 뒤, 그러므로라는 뜻의 기호, 점 3개를 찍는 아이의 얼굴에는 환희와 기쁨에 차있다.
 
'수학(하)는 너무 귀찮다'
 
단순계산노동의 시달리고 있다.
나는 이런 계산을 위해서 숨을 쉬고 있는게 아니다.
 
수1정석을 편다. 그리고
 
'3장, 역행렬'
 
정확히 8개월 전만 해도 지금의 나는 기대할 수 없는 사람이었다.
8개월 전의 나는 이미 수1을 마스터 했다.
아니 극한은 배우지 않았으니 마스터는 아니었지만.
 
그러나 지금의 나는 8개월의 자아가 현실을 망각하고 싶을 정도의 한심함의 극치이다.
그러한 표본이다.
 
 
정말 즐겁다. 오로지 문제 푸는데에만 급급하다.
이 2가지의 생각이 교차하는 순간, 나는 책상을 벅차고 나왔다.
 
'밥 먹자, 나와'
 
점심식사타이밍이다.
 
 
 
치과에 갔다.
이빨에 평소에 문제가 많았다.
나는 종합병원이다.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염증성 신체, 치아에 있는 희귀병, 3.0diopter만 더 나빠지면 신검 4급이 뜨게될 정도의 시력, 부러진 안경'
 
심지어 어머니께서는 EBS 명의에 나오는  갑상선기능항진증의 증세가 나와 같다고.
내일 보건소에 가서 호르몬 검사를 하자고 한다.
나 왜이래 내 몸에 관대한 것일까.
 
그 생각을 하는  순간
모든 걸 놓아버리고 싶다.
 
 
 
치과의사의 손이 내  눈을 누른다. 동시에 치과의사의 손이 내  충치를 레진으로 씌우고 있다.
 
 
집에 도착해서 나는 허무하다.
고삐풀린 말이 되었다. 깎아먹는 충치가 되었다.
 
 
 
7살짜리 동생을 위해 안방에 만들어 놓은 볼풀이 야구에 대해서 속삭인지도 벌써 2시간.
나는 2시간째 지금 볼풀 안으로 공을 던지고 있다.
 
공부를 해야 한다.
공부를 해야 한다..
 
그러한 강박관념. 내 눈을 누르고 있다.
 
 
 
10:00 그는 굿닥터라는 드라마를 가족과 함께 시청한다.
부모님은 아무 말씀이 없으시다. 아니, 알면서도 아무말 하지 않으신다.
 
파탄이다. 가정형편은 이제 거의 어려워 지고 있다.
스트레스다. 모든것이 스트레스다. 어머니께선 병도 앓고 계시다.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그래서 언제 갈줄 모르는... 그런 병 말이다.
 
하지만 어머니께선 언제부턴가 그러한 증세를 보이지 않기 시작하셨다.
아니, 나는 생각한다. 우리에게만 보이지 않기 시작하신 것이다.
 
굿닥터를 보며 나는 생각한다.
 
'나도 의사가 되고 싶다.'
 
 
 
 
 
 
충치가 아물어 가고 있다.

 

...뭔가 무서워요

2013/08/11 IMIN: 452873 IP: 1.♡.96.224 MS: 2013

?
ㅇㅇ..

2013/08/12 IMIN: 449800 IP: 123.♡.56.201 MS: 0000

#수기
 공지 77Operatorsicon운영자 2011/07/11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7 17:21
 공지
#공지 #입시정보 #배치표  ...  Kaleidoscope + Rainbow Table 97630 420
75OperatorsiconFait 12/06 09:36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5 10:5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추천   오르비의 하루 매출이 1억원을 돌파했습니다 8700
77Operatorsicon운영자 12/03 10:52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12/02 09:38
2429612 14ByByeBuy 12/08 00:48
2428271 24위통약은필수품 12/07 17:10
2428064 14FV2AytzE7paP5b 12/07 15:42
2425892 12정글피쉬 12/07 02:33
2425827 46치열하게 12/07 02:16
2424154 35한양대경영17학번 12/06 19:34
2424130
#수기  ㅎㅇ 35
12정글피쉬 12/06 19:30
2422235 25CHINGCHANGCHONG 12/06 14:18
2418198 12정글피쉬 12/04 13:35
2418084 27세번째패기 12/04 11:46
2417996 21할짓없는 대학생 12/04 06:45
2417992 27세번째패기 12/04 05:46
2417990 21금성무 12/04 05:38
2413813 30시머인재 노예 11/30 23:25
2413596 28맹구왕 11/30 21:05
2412330 17lp5IcJaMHkVqZG 11/29 23:07
2410160 37100일의기적 11/28 15:27
2410157
#수기  사수해서 숙대감 2233 17
12SNUU 11/28 15:24
2406668 29봄다람쥐 11/26 19:12
2405946 14아이28491 11/26 12:48
2404477 48생동 11/25 18:22
2402800 39s2마g막인4 11/24 22:01
2401208 13면빈이 11/24 01:07
2400887
#수기  김동욱쌤 ㅜㅜ 813 13
26Epi-orbisersicon대학가서인기많아질상 11/23 22:44
2399629 33사무관최영일 11/23 08:56
2398945 42Que sera sera 11/22 21:45
2397761
#수기  반수 후기..... 732 11
5 11/22 01:36
2397678 25알테어. 11/22 00:37
2396368 17Epi-orbisersicon일단할건하자 11/21 11:19
2395018 33tm2665 11/20 18:38
2393952 6홀맨 11/20 05:26
2393945 25476256 11/20 04:21
2393786 24서서연고 11/20 02:02
2393538 32math100 11/20 00:50
2392858 27세번째패기 11/19 20:36
2392529
#수기  경희대논술이과 655 5
9orcinus 11/19 18:00
2391657 27세번째패기 11/19 12:00
2391188 15ju9rl6AGXpC7kI 11/19 09:03
2390238 34역전의 시간 11/18 23:12
2389122 34Managersicon토랭이 11/18 17:36
2388951 8국선어생 11/18 16:36
2388171 18생물고자 11/18 12:29
2387394 27세번째패기 11/18 08:36
2387386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8 08:34
2387149 34역전의 시간 11/18 06:22
2386829
#수기  원서 질 104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8 02:02
2386526
#수기  문과 라인.. 474 6
39Managersicon수능미만잡 11/18 01:04
2386222 25스카이바로간다 11/18 00:22
2386029
#수기  1년전 글.... 126
51결국,in서울대학교. 11/17 23:57
2385806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7 23:29
2385731
#수기  수학2컷 112
8도구마 11/17 23:19
2385564
#수기  등급컷 확정 1047 7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7 23:00
2384958 1빼애애액 11/17 22:03
2384708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7 21:40
2383791 49Masillersicon✨ㅇㅅㅇ ✨ 11/17 20:33
2383605 27한의대입학 11/17 20:19
2382656 24NMu3yrdvG05TDX 11/17 18:11
2382237 22Managersicon흥흥흥각 11/17 17:02
2382053 3지투할까요 11/17 13:22
2379880 22ceyber 11/16 09:22
2379648
#수기  말하는대로 504 3
37100일의기적 11/16 00:30
2377477 37100일의기적 11/14 14:18
2368957 7스연이 11/06 11:55
2368771 24신재평 11/06 02:04
2357859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24 03:11
2356979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23 02:08
2356721 22밝은사람이되자 10/22 22:01
2355326 44공승연. 10/21 10:30
2354609
#수기  10월 종로 후기 526 8
34Monni 10/20 17:02
2353344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19 13:39
2351968 52Epi-orbisersicon바나나기차 10/17 23:50
2350464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16 01:08
2348905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13 22:41
2348407 56Epi-orbisersicon엘류어드 10/13 01:26
2348363 39Epi-orbisersicon한국외대아랍어공학과 10/13 00:51
오르비 게시판 및 회원 관리법(Horus Code)<
SKYEDU X LINE FRIENDS<span lang="EN-US" style
저를 &quot;팔로우&quot; 해주시면 입시 관련 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만점자 비율국어 0.23% &nbsp;(오르비-Fait 0.22% 예측)수학나 0.15% (오르비-Fait 0.12% 예측)<p style="text-align:
스터디플래너를 얻기 위해마우스 버튼을 연타하던 날들이여 <
* 정품 브랜드 의류를 국내 최저가에 총알배송하는 크루비 ( http://crewbi.com )* 국내 최고 수준의 입시 전문가들을 모신 오르비 정시상담17 ( http://ipsi.orbi.kr/consult )* 입시분석 최초로 과학적인 확률론을 도입한 fait17 ( http://ipsi.orbi.kr/fait17 )* 국내 최고
벌써 12월...!2016년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지금!<span style="font-family: Arial,Helve
&nbsp;논술 합격 수기이긴 하지만 제 수험생활을 약간 말하자면 전 수능을 망쳤습니다. 국영수가 불수능에 불타버렸으며 과탐도 썩 평소에 비해 잘보지 못했습니다. 서울대를 가고싶어 지구과학2를 선택했고 약 14개월동안 좋은 대학에 입학하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달려
요즘 재수를 생각한다는 학생들의 연락이 많이 오고있습니다..국어때문에 최저를 못맞추었다는 학생들도 많고,전체적으로 시험이 어려워서 재수를 결정한다는 학생들도 많습니다.학생들이 공통적으로 물어보는 내용 중 하나는선생님은 재수가 힘드셨나요? 입니다.네 힘들었습
지구과학할까 하시는분들?? 답은 하세요ㅋㅋ자기가 금머리가 아닌데 과탐 1등급은 받고 싶다하시면 하세요 솔직히 제 생각에 생물이나 화학 물리 는 몇년을 공부해도 시험장에서 1~2문제는 찍을수 밖에 없을껄요?(저는 물리는 해보지x, 개인적의견입니다) &nbsp;근데 지
내가 작년 이 맘때 기분을 아는데그대로 좌절해봐야 답안나옴남들의 위로를 받고 싶지만위로 받는다고 해서 나아질 상황도 아니고그렇다고 현실을 바라보기에는 너무 서글프고.그래도 현실 직시 해야함재수해봤다는게 이런 말할 자격이 있다는건 아니지만가만히 있지말고 뭐라
저의 1년을 되돌아보면 정말 최선을 다하지못했다, 성실하지 못했다는 말이 어울립니다. 대충대충, 이정도만 하면 되겠지하는생각으로 못해도 모의고사 정도는 나올거야 하는 생각이 정말 허황된생각이었다는걸...아무리 공부를 안했어도 이성적은 정말 아닌데,하면서 억울해
재수하면서 수능이 생각보다 안나와서 좌절하고 있었는데 한양대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ㅠㅠ저를 위해 너무 노력해주신 어머니 그리고 선생님들 친구들 모두 너무 고맙습니다. 삼수는 너무 힘들 거 같았는데..기쁜 마음으로 다니겠습니다 열심히 공부한 거에 비해서 정시 성적
ㅎㅇ
강제재수
우선 난 재수생이야..국어에 관해서 걱정하는 친구들이 많아보여서 글남기려구좀 길수도 있지만 쭉 읽어줘!고1때 모든 모의고사 3등급고2때 모든 모의고사 3등급고3때3월 2등급4월 3등급6월 2등급7월 2등급9월 2등급10월 3등급수능 4등급 (백분위 62)쭉 보면 알겠지만 성적이
어느정도 신뢰할만한건가요?????
어느날 나는 집을 짓는 목수가 되고자 당시 전국 1타라고 불리는 박상현을 찾아가서 그를 스승으로 삼았다. 그는 언제나 자신있게 말했다, 내가 바로 대한민국 최고의 목수라고, 나만 믿으면 집짓기 수능시험에서 만점이라고, 나를 믿지 않고 다른 목수에게 가서 배우면 재수
어떤분들은 서성하위과 쓸만하다하구 진학오르비 예측은 완전 눈물고이게히구.. 성대 한문 의상. 이런과도 괜찮으니.. 어떻게생각하세요ㅠㅠㅠㅠ
연민의 굴레 보다가 한창 풋풋하고 생각많던 학창시절이 떠올라서써봅니다. 예전 아이디로 공부법에 중점을 두고 썼던 수기가 있는데 수험생활 그 당시의 감정을 기억하고 싶어서 또 한번 씁니다.--------------------"엄마, 나는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어."7살 나의 꿈은 위대
필자는 고3때 수능을 시원하게 말아먹고 강대 야간반에 입학하고 자퇴후 대치동 단과를다녀서 상당히 많은 인강 현강을 들었고 지금 이제 다들 강사 선택시기니 도움이 되고자 글을써보려고함.물론 필자가 심심할때만 쓸예정성적은 6평 22222 9평 21312 수능은 젠장.매우 주관
수구이지영&nbsp;2013년 위너스터디 현강에서 내가 직접 들은것임..&nbsp;&nbsp;&nbsp;박근혜정부 당시 김종훈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탈락했을때&nbsp;지영쌤은 이에 대해 능력검증이 아닌 흠집내기 위주로 해서 엉망이 되어버린 막장청문회다.&
자신에게 맞는선생이 진짜 있긴한듯 이번에 정승제듣다가 한석원이 그렇게 좋다길래 미적2들어봤는데 일단 쓰는 용어자체가 달라서 이해하기가 너무힘들고 문제푸는방식도 적응하기 어렵고 설명도 정승제선생님이 나한테 맞는것같음. 진짜 책값 근3만원만 버리고;; 다시 정승
너무나 섣부른 감이 잇지만 그래도 한번 글을 써보려합니다곧있으면 수시 발표가 날거구 또 금방 정시지원을 하겠죠..하지만 이런 수시,정시 에서 미끄러지신 분들은 그리고 수능에서 미끄러지신 분들은 다시 한번 이라는 도전을 시작하실텐데요..제 생각은 이렇습니다저도 물
5수해서 명문대를 꼭가야겟는데(스카이)개인적으로 못해도 중경외 밑으로는 인재가될 기회 교육자체가없음 그리고 어디 낄수가없음내년6월부터할예정이고&nbsp;남은7개월 어떻게보내는게 나을지1.고대생들을 만나면서보낸다 그들의기량과 능력과 분위기와 생각과 배경을
합격컷 몇정도될까요?? 수학 다풀었는데 가능할까요? 과탐은 생지인데 무난했던것 같고...
제가 과학답지란에 &nbsp;컴싸만칠하고 &nbsp;글로쓰는칸은 쓰질못했는데 그냥 0점처리 당하겠죠? 하하하하
자극적인 제목이죠? 일부러 좀 자극적으로 써봤습니다만, 틀린 말은 아니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학벌주의의 대명사인 오르비이니, 먼저 자기소개를 해서 글의 신뢰도를 좀 높이고 가겠습니다. 저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정시로 입학했고, 11수능 언수 만점, 12수능 언수외
넘나 맛있네야!!~!~!♡
러셀 수강신청했는데 오늘 본 모의고사 2~3 정도되는데 들어보신분 후기좀 알수있을까요?
왜 수능끝나고 김동욱쌤에 대한 글은 없나요 진짜 도움많이 받앗는데... ㄹㅇ 지문에 반응하고 감사하면서 잃으니까 98점나옴
논술학원가는 버스안에서 심심해서 써봅니다.의대를 목표로 쌩반수를 결심한게 2월 초..2월 말즈음부터 공부를 시작했습니다.다항함수 미적분밖에 할 줄 몰라서 처음에는 삼각함수부터 외우고, 기본 미적분공식 외우는데 쌩고생을 했습니다.독재학원 다니면서 6월까지는 수학
바로 강원 강릉이나 이런쪽 게스트하우스 잡고 2박3일로다녀오셈저 여기서 같은 게스트하우스해 숙소 고대다니시는형 서울대는다니시는형 일행이랑 친해짐수능쳤다니까 맛있는것도사주시고 재밌게 같이 술마셔서 지금도 가끔연락하고 입시도움좀받음음 두번째날은 서울예대다니시는 누님들 형들이랑 같이 바베큐먹고 술먹고 기타치면서 노래부르고 하면서 또친해짐 인간관계확장가느응&nbsp;
일단 문과작년에 국수영 사탐 93 96 88 50 50 을 받고 중경외시 입학원래 영어를 잘했고 6.9 평 모두 만점이었는데 수능 망친걸받아들이지 못하고 반수결심입학때부터 반수를 결심했기에 12학점만 신청하고 대학은일주일에 두번만 나감 학과생활 안하고 다크템플러로 전직분명
안녕하세요 :) 매년 이 시즌이 되면 오르비에 들어와서 글을 보고소소하게나마 (어제처럼ㅋㅋ) 인증도 하면서 지내는 곧 수의대생이 될 수험생입니다 ㅎㅎ사실 오늘 글들을 눈팅하다가 CoGoA라는 분이 쓰신 글을 봤어요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고요..글을 남기기에 부족한 필력일
네. 수능 못봤습니다.9월 100 96 100 맞고 자만했을까, 나름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지만 수능은 못봤습니다.그런데 수능 잘 본 애들을 보며 의외로 억울하지는 않았습니다. 그 친구들은 어찌됐건 문제를 풀어내었고, 나는 못풀었으니까, 같은 시험을 보고 같은 기준을 적용하니
난이도 : 중간문제수 : 3문제 소문항 각각 3,3,4오르비님들 오늘 논술 자연계 푸신분 계시나요?합격할려면 몇퍼센트 써야할까요?오르비님들은 어느정도 쓰셨어요?
어느 덧 수능은 본 지 3일이 지났다!수능을 3번 보면서 느낀 현실에 대해서 얘기하고 싶다!1. 노력이 다가 아니다!-우리는 학창시절에 노력하면 안 되는 것이 없다라고 이런식의 선생님의 말씀을 한 번씩 들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선생님 세대때는 우리나라가 고도의 성장
현역때 35354 (국 수 영 화1 생2)재수때 24222 (2015학년도 수능. 물수능일때입니다.)삼수때 23133현사수 11133많은걸 깨닫고, 많은걸 배웠습니다.고2때 전교 2등 한번 찍고나서부턴 공부를 포기했었고,&nbsp;노트북을 사서 300일동안 롤을 랭크만1400판정도 했습니다.남
3수망하고 이번년도 초에 입대해서 이번수능 또 쳤는데 넘 힘드네요.. 군대에서 공부할 생각하는 분들 육군은 솔직히 시간 내기힘들어여. 현역가실꺼면 공군가시던가 운전병으로 가세요
작년에도 그랬지만...올해도 역시 노력 만능주의 얘기 혹은 노력으로 불가능하다 얘기가 나오네요.결론부터 말씀드리면물론, 노력으로 안되는 것도 있습니다.재능이 노력을 압살하는 경우 역시 많이 봐왔으며,&nbsp;그로 인해 좌절도 해봤고, 대학에서 좌절도 하고 있습니다.<p styl
경희대세무성균관대 의상학ㅠㅠㅠㅠㅠㅠㅠ
다들어떠셧는지??
서성 최하위과도 괜찮아요.. 성대의상학과도생각중..
전 진짜 이짓다시하라고 해도 못할정도로수능전날도 평소공부햇던 시간까지공부했는데 결과가 너무비참합니다..일년이 한 번의 시험에 &nbsp;날아가버렸어요..국어매일다섯시간씩공부했던 게 ..목숨을걸고 공부했고친구도안만나고&nbsp;밥도 아침점심만 먹으면서 점
국어 92&nbsp;수학 96영어 84화1 40지1 47인데그냥 다 짜증나네요..&nbsp;3년연속 수능공부때문에 공부만하면서 삼수까지해도 치대는 멀고도 먼 길이고 그냥 성적맞춰 가야겠네요 정말정말 스트레스 받아서 죽겠어요... 교대가능하다면 교대가고 수의대 되면 수의대도 고려해보겠는데 그냥 다 안될것 같기도하고 그냥 자살이 제일 편할것 같아요아... 4수는 못하는디..
아버지와 어머니의 학창시절은 지금에서야 끝이 났다.<p style="font
인하대 사범대 게열 이랑 가능한가요 ㅠㅠ
&nbsp;입결표보고 확인하는데 잘 모르겠네요ㅜㅜ
국영수 표점426. 수학만점 표점을 몰라서 150으로했습니다 ㅠ탐구평백 85 정도나올거같은데 물보정박고어디까지가능할까요 ㅠ
6월 433449월 4231111월 2 (90) 3 (82) 3 (78) 2 (44) 3 (42)
안녕하세요.일단 수험생여러분 모두모두 정말 수고하셨어요..잘 보든 못 보든 우리 모두 노력했고 그 과정또한 우리가 얻은 값진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많은 분들이 어떻게 92점을 쟁취했냐? 할수있을텐데예상Q) 컨디션 좋았던고 아닌가요?&nbsp; &nbsp; &nbs
언제부터 열심히 하는 건가요?
서성한은 되나요? 안되면 그냥 교대가려는데.. 점심먹고 개빻았네요 ㅎ
문과 &nbsp;고3입니다 이과로 전향하고 다시 하겠습니다죽도록 해야겠네요ㅎㅎ어떡하죠...정말 이점수로는 갈수있는데가없네요
대학생활 하다가 오랜만에 오르비 들어와서 작년 수능 당일에올린 글 보니까 감회가 새롭네요..ㅋㅋ 다들 논술에서 좋은 결과 있으시길~
국 90수 82영78생1지1 44 42원점수 합 336
2컷 어느정도예상하시나요? 80? 다른데 보니까 82도 있던데...
인가요?저정도면
죤나어렵던데&nbsp;1컷 예측 ㄱ ㄱ
지금 나오는 등급컷 정확한가요?
90 82 78 44(생1) 42(지1)
수학보고알아서 수학때선생님께서 확인해주시겠다고하고 지우면된다하셨는데 잘됬겠죠?&nbsp;불안해요ㅠㅠ
&nbsp;ㅎㅎㅎㅎ&nbsp;생1도 망했고&nbsp;지1&nbsp;&nbsp;34445 나오신분?
우선 심정은 ㅈ같습니다. 살면서 이렇게 멘탈이 바스락거린건 처음이네요. 처음 1번부터 소리가 작고 웅웅 거리길래 왜 이렇게 음질이 구린지 마치 3000원짜리 이어폰으로 듣는 줄 알았습니다. 소리도 작아서 물리충인 저는 귀에 손을 모아 갖다 대어 보ㅏㅆ죠 항의땜에 소리
화작문 쉬워서 뭔가 싶었는데첫 번째 독서 지문에서 인과관계가 너무 많이 나와서 .. 일단 넘겼고요 다시 보니 괜찮았어요.두 번째 독서 문학 지문.. 전쟁과 문학이라는 요소가 교과서에도 실릴 정도였으니.. 패스함니다.세 번째 문학 지문.. 시는 괜찮았는데 극에서 헷갈렸어
하고 작년에 수능을 친 저는&nbsp;정말로 모의수능을 본 것이었습니다.저같은 절차는 밟지않길... 낄~
이게 아마 수능 직전 제가 드리는 마지막 글이 될거 같습니다.제가 작년에 수능에 들어가기 직전 마지막으로 가졌던 마음가짐을 말씀드리려 합니다.한가지 단어, &quot;자신감&quot;<p style="text-align: cen
이제 드디어 수능이 눈앞으로 다가왔네요.현역이신분들은 처음격어보는 수능이라 많이 부담되실거 같고, N수 분들은 수험생활을 n번 하시느라 많이 힘드셨을거예요.저도 3수를 해서 그런지 이맘때쯤 뭔가 몸이피곤해지네요.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때 조금더 공부를 할걸..이런
앞부분은 이래도되나싶을정도로 겁나쉬운데 21 29 30은 딱 평가원같은듯ㅋㅋㅋㅋㅋ설마 나도 나한테 잘풀리면 문제좋은거고 안풀리면 문제별로네 이러는건가 ㅋㅋㅋ1회 100떴어요!!!!!! 기쁨의 오르비첫글
내신은 1학년 때는 3~4....안한 것도 아니고 한것도 아니고...대충...좋아하는 물리 같은 건 좀 하고 사회 같은 거는 그냥 봐도 평타치고.....1등급은 첫 중간에서 밖에 못 맞아봄...2학년 때는 이과 와서 내신이 더 떨어짐.....비교과는 과학강연 몇번 방과후랑 백일장 수상,
‘수능’&nbsp;그날의 기억&nbsp;[6/6]&nbsp;完<span style="letter-spacing: 0pt; font-size: 11pt; font-
‘수능’ 그날의 기억 [5/6] &nbsp;<!--[endif]-
솔직히 좀.. 으아 오랜만에 만난 찬구가 국어 100이라니까 약간 자괴감이 드네요 내가 열심히 했나 부터
맘 편하게 수능치고 의대까지 합격하겠습니다!!
국어 - 98&nbsp;아 왜자꾸 어휘 하나씩 틀리는지 ㅠㅠ수학 -8821,30은 쉬웠는데프렉탈 1/2 안곱하고 계산실수 진짜 ㅠ영어 -97빈칸끝까지 고민하다 바꿨는데 틀렸네요사문-47조금 어려웠음경제-47조금 쉬운듯
‘수능’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돋움;mso-
안녕하세요. 바나나기차입니다.<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dotum; font-size
수능 그날의 기억 [3/6] &nbsp; 여담이지만, 이 해에는 유독 <span lang="EN-US" st
‘수능’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돋움;mso-
안녕하세요, 그믐달님을 도와서 리트, 미트, 교육청<span lang="EN-US" style="font-family: 함초롬돋움; lett
오늘 에피도 달았는데 이것 조차도 눈에 안들어오시는 건가요 아님 다른게 달려 있어서 싫으신 건가요 ㅠ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