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상담실
...................................................
#생활상담실 #나의일기장 #재수생 #95년생 #자유게시판
  • 18flysky
  • 작성일 14-05-12 11:50
  • IMIN 493880
  • MS 0000
  • 조회수 376
http://orbi.kr/0004560495

http://orbi.kr/0004560495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스무살의 일기장// D-185.


부질없고 무의미하지만 부끄러운 마음에 반성문인지 일기인지 뭔지 알 수 없는 글을 적어본다.

한심하다는거 알고, 누군가 나의 글을 읽고 형언하기 힘든 일종의 안도감을 느낄지도 모르겠다.


방황하고있다

나는.

쓰레기처럼 살아가고 있다.

재수생활. 방황따위는 없을거라 생각했고 미친듯이 내 혼을 불태워 임할 수 있으리라 믿었다.

하지만 전혀 예상치 못했던 첫 번째 난관. 나에게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굳게 믿었던

부모님과의 마찰.

다른 친구들은 잘만 가는 대학을 넌 뭘 그 난리를 피우냐고. 화내시고

푸념처럼 '제발 대학좀 한번에 갈 수는 없나!' 고 외치는 말씀을 들으며 나는 수시가 줄줄이 떨어져 나갔

던 날 부터 고등학생의 신분에서 벗어나는 졸업식까지 하루에도 몇번씩 울었다.

그 기간동안, 중고등학생을 지내며 애써 억눌렀던 부모님과 관련된 감정은 점차 분노로 바뀌어 표출 되었고

지금의 나는 부모님과 심리적 유대감 같은 게 전혀 없다.

못난 자식임을 나도 안다.

사립고등학교에 다니며 3년동안 부모님 고생시키고, 재수하며 종합반 학원비에, 인강에, 학사비에, 한달

20만원 가량의 용돈까지. 나는 너무 과분할 정도로 지원받고 있고 그렇지만 나는 엇나가고있다.

부모님께 실시간으로 교재비 얼마를 냈다, 학원비 얼마를 냈다, 학사비를 냈다, 전달 받는게 너무 힘겹다.

싫다.

어이없는 투정이라고 누군가는 말할 지 모르겠지만, 그리고 현재 내가 가정경제에 큰 부담이 되는 것도

알고있지만 어차피 지원해주실거라면 '좀 버겁긴 하지만 이런거 걱정하지 말고 공부만 열심히 해라'라고

말씀해 주실 수는 없는걸까.

인강 하나를 끊을 때도, 책 한 권을 살 때도 망설여진다.

어이없고 바보같은 상태인 것 안다. 나도.

재수 종합반에 가려는 나에게 '너 아버지 월급이 얼마나 되는지나 알긴하냐'고 반문했던 형.

나에게 이렇게 많이 투자했는데 어문계열 같은 곳 가지 말라고, 그런 얘길했다.

때려치우고싶었고. 어디론가 떠나버리고도 싶었고. 돈을 벌고 싶었다.

하지만 그때의 나도 내가 절대 그럴 수 없으리라는 것을 알 고 있었다.

나는 내가 어찌할 수 없는 것 앞에서 나는 점차 무기력해졌던 것 같다.


그리고 지금 나는.

어떻게 나의 스무살을 살아가고 있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버티고 있다. 하루하루. 하루살이가 그러하듯이.

막막하고 답답하고 왠지모를 부담감이 나를 억눌러온다.

어떻게 살고있는걸까.

살기 싫다.

이렇게 살기 싫고. 그냥 살기도 싫다. 겉잡을 수 없을 정도로

그렇게......... 뭔가 잘못되어 가고 있음을 느낀다.

지금 왜 살고 있는지 모르겠다 삶에도 공부에도 의욕이 없다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만 커져가고

자신감은 점점없어진다.................

며칠 전. 정신을 차려보니 나는 모르는 사람을 붙잡고 통곡하고있었다.

심리 상담 받고싶다.

나 왜이렇게 나약해진걸까...........................


다시금 결심을 하고 마음을 다잡으려해도 하루끝에선 또 무너져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나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될까.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걸까, 지금.

마음이 엉켜있다. 미친듯이 생각이 많아진다 고민하고있다

아는 누군가가 볼까봐 이 곳에 모든 이야기를 적을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다른 곳에 이런 마음을 털어놓을 길이 없지만

그냥 아무나 붙잡고 나는 말하고 싶은 것 같다.

내 옆의 누군가가 내 얘기를 듣고 가만히 토닥여 줬음 좋겠다는 생각. 든다.

이런 감정. 당연한 거라고. 너무 힘겨워하지 말라고.


나에대한 아버지의 기대도 나는 너무 부담이 된다. 숨막힌다.

점점. 시간이 지날 수록 아버지께서 느끼시는 실망이 내 피부에 와닿는다

한국사를 해야지 서울대를 가지. 라고 어머니께 말씀하시며 내게 거는 기대에 한계가 있음을

그게 현실임을 인정하고싶지 않아하시는 것 같았다.

요즘은 아버지와는 잠시 마주치기만해도 분쟁이 인다.

나는 불효자다.

오늘 학원을 안갔다. 가기 싫었다. 혼자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내일도 가고싶지 않다.

선생님께도. 부모님께도, 친구에게도 연락이 없다. 공연히 불안한마음에 핸드폰만 자꾸 들여다 본다.

20년, 나는 그동안 잘 참고 혼자서 잘 이겨내고 방황한 번 한 일 없이, 착한 아이로만 살아왔다.

그리고 이제는 그 틀이 너무 갑갑하다.

하루정도 나도 방황하고 싶다.

사고싶은 물건을 사고, 가고싶은 곳에가고, 보고싶은 사람을 보고.

차라리 그랬으면 핸드폰을 끄고 하고싶은 걸 하면서 오늘을 보내면 될걸

소심하고 어리숙한 나는 이러고 있다. 자책하면서......

엿같이 흔들리고 있다.

한없이 무기력해진다..


나는 나에게도. 내 인생에도. 내 스무살에도. 오늘에도.

못된 짓을 하고있는 것 같다.

19KCJP
0

재수를 성공하여 원하는 대학을 가든
실패하여 조금 못한 대학을 가든
삶은 계속된다.

당신의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2014/05/12 IMIN: 389755 IP: 182.♡.46.123 MS: 0000

ㅠㅠ 힘내요

2014/05/13 IMIN: 369414 IP: 1.♡.154.202 MS: 2011

#생활상담실
 공지 77Operatorsicon운영자 2011/07/11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24 16:47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23 14:40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15 14:17
 공지
#자유게시판 #이주심사 #공지   제111차 에피/센츄리온 심사 결과 (17년 02월) 8921 8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09 14:13
 공지 59Operatorsicon비둘기관리자 02/24 19:19
2609962 40서 울 대 학 교 03/26 00:45
2609952 39그냥가던길가줘 03/26 00:36
2609945
#생활상담실  마스터 재밌다 33 7
32✨김소혜✨ 03/26 00:33
2609943 44도널드 J. 트럼프 03/26 00:31
2609934 47유주소녀성소 03/26 00:25
2609932
#생활상담실  수업시간에 조는 거 58 5
28SNUM 19학번 03/26 00:24
2609929 82동사서독 03/26 00:23
2609924
#생활상담실  궁금한게있는데 35 2
5냠냠ㅁ 03/26 00:20
2609922 51지과센세 03/26 00:18
2609912 30큐리오시티 03/26 00:13
2609881 10Ow4RCuatKJrAm9 03/25 23:55
2609880
#생활상담실  헤헤 56 9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23:54
2609879 47유주소녀성소 03/25 23:54
2609868
#생활상담실  7호선을 타며 느낀것 154 11
44도널드 J. 트럼프 03/25 23:50
2609851 51지과센세 03/25 23:37
2609848
#생활상담실  인증 157 7
47유주소녀성소 03/25 23:36
2609835 47유주소녀성소 03/25 23:26
2609802 11라이쮸 03/25 23:07
2609768
#생활상담실  아픈것도 익숙해지는구나 161 17
51Masillersicon이탬 03/25 22:45
2609759
#생활상담실  과음 했다 질문 받는다 52 8
28행복하자이제 03/25 22:42
2609748
#생활상담실  아 연애하고 싶다 128 5
56ManagersiconKei 03/25 22:38
2609746 47유주소녀성소 03/25 22:36
2609744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22:32
2609735 51지과센세 03/25 22:26
2609730 29Epi-orbisersicon설생명바라기 03/25 22:20
2609721 47홀롤로로롤롤로롤롤 03/25 22:09
2609717 51지과센세 03/25 22:06
2609708 51지과센세 03/25 22:00
2609697
#생활상담실  술ㄹㄹ 28
28행복하자이제 03/25 21:48
2609685
#생활상담실  공부하기 싫다 99 2
46문별이 03/25 21:34
2609680 26xvKDhp4wrYlSsU 03/25 21:31
2609640 38푼수현 03/25 20:51
2609639
#생활상담실  원룸vs학사 55
24샙이 03/25 20:50
2609638 43전지현 03/25 20:49
2609635 38푼수현 03/25 20:43
2609628
#생활상담실  강남역 주위 맛집좀.. 103 7
32MoJi 03/25 20:34
2609617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20:24
2609589 28SNUM 19학번 03/25 19:52
2609568 35Managersicon좌 파 03/25 19:33
2609564 45벚꽃색 린온미 ✿ 03/25 19:32
2609539 24공군사관학교 03/25 19:13
2609532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19:07
2609519
#생활상담실  종로월례 등급컷떴는데 98 1
39얼룩덜룩떼껄룩 03/25 18:58
2609516
#생활상담실  하하...어이가 없네요 479 21
41Epi-orbisersiconOver Pace 03/25 18:49
2609508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18:38
2609497 38Adieu 03/25 18:21
2609483 39후다츠키쿄코♥ 03/25 18:07
2609478
#생활상담실  아 저녁에 나와서 185 16
51Masillersicon이탬 03/25 18:03
2609468 31임나연 03/25 17:43
2609467
#생활상담실  하 개망했다 113 2
46옐로즈 03/25 17:42
2609453 54김tora 03/25 17:21
2609452 36김탱구 03/25 17:19
2609439 16연대언홍영18 03/25 16:58
2609423 82동사서독 03/25 16:36
2609404
#생활상담실  안경 .. 죠대써요 123 4
39후다츠키쿄코♥ 03/25 16:04
2609368 35댕댕이아빠 03/25 15:25
2609365
#생활상담실  아...슬럼프 왔다 88 3
19kMezoDYXu4lmZL 03/25 15:24
2609361 48Epi-orbisersicon꽃꼬기 03/25 15:18
2609334 40형태쌤과 교대로 03/25 14:31
2609330
#생활상담실  국장 질문좀요 ㅠㅠ 49
7BrXE6hN2zR4aYp 03/25 14:29
2609324 32✨김소혜✨ 03/25 14:24
2609299 44Epi-orbisersicon연세대 총장 03/25 14:07
2609295
#생활상담실  어김없이 터져버린~♬ 159 9
61Masillersicon시베리안 냥 03/25 14:05
2609275
#생활상담실  생각하기 싫어요ㅠㅠ 49
26연대에서만나 03/25 13:38
2609253 46✨할수있나연✨ 03/25 13:06
2609234
#생활상담실  눈앞에 커플이 있는데 381 29
51Masillersicon이탬 03/25 12:46
2609228
#생활상담실  4평 D-18 183 8
42Masillersicon의누님 03/25 12:41
2609215
#생활상담실  안경스타일 추천좀요 201 7
59Managersicon쩝쩝접 03/25 12:21
2609211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12:16
2609201
#생활상담실  토즈 라면 왜안됌? 346 4
47김해잔 03/25 12:05
2609196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11:57
2609193 39토끼의울음소리는뀨뀨뀨뀨뀨 03/25 11:52
2609188
#생활상담실  생명과학 문제(?).jpg 354 8
59Managersicon쩝쩝접 03/25 11:47
2609187
#생활상담실  오늘도 학교에 갑니다 68 3
45Managersicon맥도리아 03/25 11:47
2609168 347星사이다ROSÉ 03/25 11:11
오르비 게시판 및 회원 관리법(Horus Code)<
<br class="Apple-interch
<strong style="font-style: inherit; font-
메가스터디 * EBS 수능특강</s
본 제111차 심사는 2017년 2월에 접수된 신청에 대한 결과입니다.심사 신청은&nbsp;1) Epi : http://orbi.kr/core/market?v=epioptimus2) Centurion : http://orbi.kr/core/market?v=centurion에서 해주시면 됩니다.3월 31일까지 신청하시면 (3월 전체 신청 건에 대해) 보통 4월 10~15일 정도에 처리됩니다.E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알림 화면으로 들어갑니다.&nbsp;iOS 10 부터는 홈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스와이프를 하면 왼쪽에 있는 알림 영역이 나오죵맨 밑에 있는 &quot;편집&quot; 을 누르면&quot;오르비&quot; 위젯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최신버전 앱르비가 깔려있어야 하겠죵
로스쿨이랑 수의학 커뮤니티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ㅠㅠ
유학으로 형성된 영어실력이라 그런지선생이 앞에서 뭐라고 떠들어대든 하나도 안 들어오고, 그냥 내 방식만으로 풀다 보니 점수는 90점대 중반에 고정. 작년에는 그나마 잘하는 영어 100 찍어보겠다고 그불구도 듣고 듄변형도 풀었는데 결국 94점.&nbsp;나 같은 사람 입
강동원존잘 ㄹㅇ
기관사도 나쁘지 않던데.. 심리적 스트레스 빼면오르비에서 인식이 어떤가요
후라이팬1호팬호펜하임1호팬국제유주정거장iss주유소알바유주이상
학교 기숙사에서 4시간 자나 6시간 자나 맨날 졸아서 자괴감드는데..그냥 매일 아침에 커피 or 에너지음료 마시면서라도 안 조는 게 훨 이득이겠죠?
아는 애가 이과 수험생인데,&#39;수학의 샘&#39;이라는 기본서로 공부하더군요.근데 저는 처음 보는 거라서요.지금까지 수학 기본서라고 하면 정석이나 개념원리, 바이블 정도나 알았지,(혹은 풍산자, 숨마쿰)수학의 샘은 솔직히 처음 봐서 놀랐거든요.(이런 게 있었나 싶어서... ㅎ -_-;;)오르비에는 혹시 이 책을 써본 분 계신가요?계시다면 어떤지 평가 좀 부탁드립니다.
국2 수3 영1 사2 나오면 어디쯤 가는걸까 휴ㅠㅠㅠ
내 얼굴로는 그게 안되어서...ㅜㅜㅠㅠ...
누구랑 대화하실건가요?(단, 상대방은 무조건 진실만을 얘기하고여러분과 대화했다는 사실을 기억할수 없음)
막 무슨전형으로합격햤는지 나 말해야하나요??
헤헤
그냥 먹죠^^!
서울과 대구는 이쁜 여자들이 많다커플은 바글바글 이쁜 여자도 하도할샤유리왕의 황조가가 떠오름결론은 돈만 많으면 이쁜 여자들과 결혼 할 수 있다그러려면 의대를 가야한다...라는 기승전 의대 ㅋㅋ전문직 최고야 라는 생각만 강해진 하루7호선 너무 좋네요 ㅋㅋ도시철도 팬이 될 지경5678 서울도시철도~
인성낭군님임어떻게 생기셨으면 저런 드립을 치실까 궁금
ㅅㄱ
돈내고찍어야됨하..
학원 안다니는 도서관. 독서실 독재요!실력 체크차 보고싶은데 다들 사설도 보시나요?.?
수전증? + 심장이 과하게 떨리는 현상이처음에 나타났을땐 진짜 시험보다 그래프 그려야하는데 손이 너무 떨려서 지그재그로 그려져서 울기도 하고손은 항상 미미하게 떨리긴하지만&nbsp;가끔 아예 제어가 안될정도로 떨리고 심장뛰면병원에서 지어온 약 안먹으면 진정안
ㅇㅇ
서럽다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왜 나는 혼자인 것인가
왜 자꾸 먹고싶지..
누구였죠??
1. 영국출신2. 프랑스어 배우다 실패3. 토셀 영어교사자격인가? 쨌든 뭔 자격 이수조건 때문에 영어교육 경력 쌓아야하는데 유럽쪽은 헬이라고 한국왔다함4.나이는 20대 후반인것 같음5. 이분 미성년자 시절에 음주 졸라 했다고 고백함별 경험은 다하네요
물1 하이탑/숨마 1단원 봄화1 하이탑 전범위생1 숨마 전범위이렇게 평가 쓸 수 있는데..
모임때마다 매번 멀리 떨어져 앉아서 말을 못걸어요!! 8ㅅ8
제가 잘생겨서?커여워서?
죽을것 같음갑자기 날 잡고 흔들면서유후~~~ 이럼노원역 갈꺼라는데아 ㅅㅂ...
울고싶은 날
저번주 금토일 쉬고어제도 쉬고오늘도 쉬면고3인데 어떡하지하 노답인생
1.최상위권 수험생 원서 기준, 가군 설대/나군 고대보다 가군 설대/나군 연대가 훨씬 많음(가군 서성한 나군 연고는 비슷)2.총장님께서 송도 유배자 반수를 막으려고 애를 쓰는데도 서울대 합격자 수를 연대가 압도함(반수생 비율은 비슷함-1학년 2학기 휴학생)3.모든 등급대
너무 이뻐서 저만 보기 아까워 깨비합니다ㅎ
원룸살면 학원에서 5분내 거리안으로 구할수 있고방크기가 학사보다는 훨씬 크던데학사의 아침식사+주말저녁/빨래/아침에 깨워주는것이게 원룸의 장점을 압살하나요?(학사는 도보 15분거리)
삶의 의욕이 없다.
인터넷에서는 더치페이 꼴도 보기싫어! 이러는데저는 현실에서 그런 여자는 본 적이 없습니다사실 그 분들도 현실에서는 더치페이하는데 아직 부족한 진정한 성평등을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움직여야한다라고 생각하여인터넷에서 욕먹는 걸 감수하고 많은 사람들의 분노심을 모아 성평등을 이루려는..한국의 다크나이트가 아닐까요?
뭔가 색다른거 먹고파요...
퇴학했던 학교에서 사귄 친구가 추천친구 목록에 있었다친구삭제 하는게 나한테 잘지내냐고 한마디 하는 거보다 훨씬 쉽구나내가 그렇게 어려운 사람이 아닌거 같은데생각보다 잘지냈고 헤어질 때도 문제될 건 없는데어쩌다가 축제 놀러가면 찾아가고 인사하고 하면 볼텐데그래도 앞으로 평생 잘 볼 일 없으니까 이해는 한다만그래도 착잡한 건 어쩔 수 없나보다
너무 과도하게 하는 것 같아 좀 줄여보려고 해도 안 줄여지네요..ㅠ고민같은 것도 풀다보면 조언도 받구 그러면서 얻는 것도 많은 것같긴 한데..
뭘 사야될지 모르겠어요 ㅠㅠ코디 도와주실 분 없나요
근데 전 정 반대라는게 문제에요...학교 때문에 타지에 살았을때는 그냥 편하고 아무생각 없이 살다가본가로 올라왔는데 불안하고 싱숭생숭한 기분...뭐가 문제일까요... 보고싶었던 동생도 보고 그랬는데...어제 심야버스 타고 집에 바로 안가고 친구랑 해뜰때까지 술쳐마셔서 그런가...
여자고 고음 안됨..밝으면서도 부르기 쉬운 가요가 뭐가 있죠?여자가수 노래여야되고발라드도 괜찮아요 아무거나 추천좀
찾으면 여르비중에서는 독보적인 할머니일텐데 ㅠㅠ
국어 최고점자가 96점에 표점이 141이네요ㅋㅋㅋ 수학도 97점에 141더럽다 더러워!
98인 동기들이 당일치기 여행을 갔다왔다네요좀 친했던 녀석한테 물어보니 자기도 막바지에 연락받아가지고 미안하다구 하는데...참증말 맘에 드네요 우리 동기들ㅋㅋ 동기사랑이 뭔지 몸소 깨우쳐주네요
검정이 오리지널이고 화이트펄이 블랙펄 가공한걸로 아시는 분이 있을거 같은데블랙펄은 캐러멜색소 들어가있고 화이트펄은 색소가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이만 펄잘알 이었습니다
왠지 더피곤해진거같아오이거 무슨 병인가요??
카페베네밖에없는데메뉴추천좀!
캬라멜프라푸치노 한잔 마셨다고 삶의 질이 달라지는 기분ㅠㅡㅠ뇌가 시원해진당 개됴앙ㅠㅠㅠ
이거 매장가서 쿠폰으로 안바꿔도되죠? 그냥 2년안에 이거 제시하면 되나요?
어제 발명대회 뭐 이래저래 하고 정리하고 잤더니주말이라 긴장이 풀려서 그런가11시까지 잔 다음에 40분 공부하고 지금까지 또 잤네요... 어쩐지 오늘 몸도 뻐근하고 안 좋더니그래도 공부는 해야겠고... 이제 내신 기간이라수능 공부도 일시적으로 접어야하는데 ㅠㅠ
<img name="target_resize_image[]" width="760" height="0" class="chimg_photo fr-dii fr-draggable" id="image_0731453917230035" style="cursor: pointer;" alt="pr_02.jpg" src="http://etorrent.co.
방금 독서실에서 꼬르륵소리 너무크게나서 민망해 죽겠네요ㅋㅋ;
고1,2 때까지 한번도 질병 지각 조퇴 ㅇ없는데갑자기 고3와서 독감이 걸리는 바람에 질병결석 3회가&nbsp;생길 것 같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학교 선생님께서는 마지막에 동점자 두명 있으면질병이든 무단이든 결석 지각 조퇴 하나라도 있는 사람&nbsp;탈락시킨다고
진심 최악...빙수를 워낙 좋아해서 점심 먹고 카페베네 가서 빙수를 먹었는데,같이 간 일행이 딸기와 초코 중 하나를 고르라더군요.딸기빙수는 지난 주에도 먹어서(또 밀탑 가면 딸기빙수만 먹기도 하고) 과감히 새로운 시도를 해봤는데...역시 구관이 명관이라는 어른들의 말
완죤 사기당한거같음 ㅠ오늘 아침에 코받침대? 부러져가지고 as되나갔는데그냥 하나 사라고 추천하길래 같은모델은 없다하고..알은 냅두고 테만샀어요솔직히 될거가튼데 제가생각해도 되도 안된다할듯 ㅠ안경 1시간동안 썼다 벗었다하면서 결국 샀는데알이 좁아서그런지 안경너머 외곽?이보인다해야하나 그렇고 ㅠ 전에안경도그랬는데 불편해서 바꿨는데코부분도 불편하고 적응되면 나아지겠죠?디자인은 괜춘한가요? 디자인보고고른건데
ㅈㄱㄴ요!!
슬럼프 어떻게 퇴치하면 될까요 공부가 손에 안잡히고 머리가 지끈지끈 하네요 아주
주짓수 졸잼&gt;&lt; 심지어 연합동아리임ㅎㅎㅎ내몸은 내가지킨다!!!!!
대치동 문과 수강생수 1위상위권 타겟으로 잡음오르비에서 많이 언급될것 같은데 신기하게 안돼네요오르비에는 문과생이 너무 적어서 그런가..?
신입생인데요 반수할려고 9학점신청 했거든요 근데 A라는 친구는 국장 요건중 하나가 12학점이상 이라고 하고 B라는 친구는 그건 재학생만 해당한다 신입생은 그냥 소득분위만으로 판단한다고 하네요 누구말이 사실인가요??한국장학재단은 맨날 전화하면 대기가 많아서 전화안받네요 ㅠㅠㅠ &nbsp;
2등급 가능?
주말이고 어제 3월 중에 유일하게 술약이 없는 금요일이라 어제 밤에 긱사에 돌아왔습니다. 당연히 안암에서는 과잠을 입고 다니니까 아무 문제없이 과잠을 입고 집에 돌아왔죠.(사실 빨랫거리들이 가방에 너무 많아서 뭘 챙겨입기 귀찮은 것도 있었어요.)그런데 오늘 집에 와
식곤증..개오지네
비문학풀다 머리아파서 수학 푸는데 머리아파서 경제 푸는데 겁나 생각하기 싫네요ㅠㅠ으하 어뜨카짐
자리배치받고 수업시작몇분전부터 강의실 들어갈수있나요?? (604호요!!)내일 수업인데 궁금해서.. 어디있어야하지!!
커플이라는 사실보다이렇게 날 좋은 날에 샤랄라하게 예쁜옷입고놀러가는게 훨씬 더 부럽다ㅠㅡㅠ그리고 이 생각은 둘이 쓰담쓰담 하는 순간&nbsp;커플에 대한 분노로 바뀌었다고 한다망할
3평을 말아먹어서 담임이 저를 안좋게 보시는데(학교에 정시러 서울대 의예과 갈거라고 말하고 보충 야자를 빼고 방과후때 독재학원을 갔죠.) 4평때 한 번 잘 봐놔야 학교에서 입지가 조금 생길것같네요. 18일동안 열심히해서 4평 올1등급 받고 학교선생님들과 학생들이 우러러보게해야겠습니다!
3년만에 바꾸는 안경 잼
개인적으로 학교에서 보면 뭔가 눈치보이고 껄끄러워서..학원에서 보는게 더 좋을거 같은데3월 말 4월 초에 신청 받는다고 합니다참고하셔요!
나같은 가난한 독재생은 편의점라면이 주식이란말이얏
요새 리트지문푸는데&nbsp;작년에는 읽은내용이 딱딱 자동 정리되고 기억되어지는데요새는 그냥 한 줄 읽을때마다 잊어먹네요ㅠㅠㅈㄱㄴ
!!!!!
쉽다
별 이유는 없고 그냥 가는김에 과제하러...학교가 마음에 드니 별 미친짓을 다하게 되는군요(왕복 3시간)....
고석용샘 &nbsp;딸있다는거에 1차충격그리고 초6이라는거에 2차충격심지어 선행을해도좋다안좋다 투표까지함ㅋㅋㅋㄱㅋ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