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학생
잔소리
#독학생 #선배 #재수생 #반수생 #캐스트 #인기글
  • 62Operatorsiconlacri
  • 작성일 12-06-27 22:45
  • IMIN 2
  • MS 2002
  • 조회수 19,616
http://orbi.kr/0002938996

http://orbi.kr/0002938996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대학생은 여름방학을 시작해 잉여인간이 되어 버릴 위험에 직면해 있고, 수험생은 사악한 날씨와 함께 슬럼프에 푹 빠지기 좋은 시기가 되었습니다.

이에 뜬금없는 잔소리를 조금 해볼까 합니다. 잉여에는 잔소리가 특효약이죠.

서른이 되어, 20대를 돌아보며, 이랬었으면 더 좋았겠다 싶은 것 위주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이제 곧 여러분들은 부모의 품에서 벗어나, 경제적으로 자립해야 하기 때문에, 돈과 관련된 잔소리도 많을 것입니다

논쟁이나 증명을 위해 쓴 글이 아니라 논증은 없습니다. 그냥 내 경험에는 그렇더라 정도로 들어주십시오양치질이나 하며 읽기 딱 적당한 글입니다. 심각한 얘기이긴 하지만 혹여 이 글을 읽고 저와 댓글로 싸우고 싶다는 생각이 혹시라도 든다면, 바라건대 그냥 한 귀로 흘려 버리십시오. 그 경우라면 미리 그 댓글에 답변을 달죠: 제가 잘못했습니다.

 

1. 인생의 모든 사건은 trade-off. 공짜 점심을 바라지 마라.

인생의 모든 사건에는 공짜가 없습니다. 개인이 하는 모든 행동은 그 시간에 할 수 있었던 다른 많은 일들을 기회 비용으로 지불하며 이루어지는 행위이고, 상호 간에 행해지는 일들은 결국 누적이 되면 총계가 평형을 이루게 됩니다. 이 룰로부터 모든 사건이 자유로울 수 없는 정도는 마치 열역학 제2법칙의 강제성과 철저함과도 같죠.

단기적으로는 손해를 보는 것 같은 일은 결국에는 보상이나 보답을 받게 되어 있고, 그 순간에는 거저 이익을 취할 수 있는 것 같은 일들도 결국에는 대가를 치르게 됩니다.

다만 대부분의 일에는 적당한 때가 있는데, 그 때를 맞추어서 하면 빠른 시간에 대가를 치러버리거나, 후에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읽게 될 여러분들 중 대부분에게 지금 가장 적당한 일은 공부를 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나중에 많은 보상을 받거나, 애초에 날 때부터 물려받은 업보에 대한 대가를 쉽고 빠르게 치러버릴 수 있습니다.

한편 애초에 양측에게 지나치게 비대칭인 거래는 일어나지 않습니다이를테면 예쁜 여자가 이유 없이 당신을 좋아하기 시작하는 일 같은 것은 없습니다. 그런 일은 열려 있는 문으로 연결되어 있는 두 개의 방 중 한쪽에서만 산소 분자가 발견될 확률과도 같이 일어나죠. 공부를 안 한 학생에게 수능 대박이 터지는 일도 마찬가지죠. 대박은 기원하는 사람에게 오는 게 아니라 공부한 사람에게 옵니다.

 

2. 운에는 단계가 있다. 더 많은 운을 잡을 준비를 해라.

인생의 사건의 누적 총계는 평형을 이루려는 경향이 있지만, 매 순간 그러한 평형을 깨트리려고 하는 힘이 있는데 그것을 운이라고 부릅니다. 운은 이 세상에 공기처럼 떠다니는데 각각의 운에는 단계가 있어서, 어떤 운은 모든 사람이 잡을 수 있고, 어떤 운은 극히 일부의 사람만 잡을 수 있으며 대부분에게는 보이지도 않습니다.

모든 사람이 잡을 수 있는 운은 모든 사람에게 열려있으므로 본인에게 발생할 확률이 대단히 낮습니다. 이것을 낮은 단계의 운이라고 합시다. 이를테면 복권 당첨 같은 것들입니다.

반면 극히 일부의 사람만 잡을 수 있는 운은 본인이 그것을 알아보고 받아들일 능력만 된다면 발생할 확률이 대단히 높습니다. 이를테면 10년에 한 명 정도 태어나는 미녀와 사랑에 빠질 운명 같은 것이죠. 당신이 아무리 잘난 사람이라 하더라도 그녀를 만날 운이 없다면, 그녀와 사랑에 빠질 수도 없습니다. 반면 그녀는 매일 수많은 시시한 사람들을 만나는데, 당신이 정말 매력적인 사람이라면 복권 당첨 같은 낮은 단계의 운보다는 훨씬 더 높은 확률로 당신과 사랑에 빠질 수 있겠죠. 인생에서 발생할 수 있는 최상의 사건은 이렇게 높은 단계의 운과 오랜 시간 동안의 노력의 배합으로 벌어집니다.

여러분은 높은 단계의 운을 알아 보고 받아들일 수 있게 되기 위해 준비해야 합니다. 중간 단계 이상의 운들은 여러분에게 일단 깊은 지식을 갖추기를 요구합니다. 높은 단계의 운은 거기에 더해 폭넓은 경험과 자신감을 필요로 합니다. 지식, 경험, 자신감 모두 여러분이 입시를 잘 치러서 좋은 대학에 가면 갖추게 될 확률이 훨씬 더 높아집니다.

 

3. 신포도 콤플렉스와 엄친아 콤플렉스를 버려라.

신포도 콤플렉스는 이솝우화에 기원합니다. 가질 수 없다고 생각되거나 이룰 수 없다고 생각되는 것과 마주쳤을 때, 그것을 가지거나 이루겠다고 노력하고 계획을 짜는 것이 아니라 나는 그것이 싫다고 맘에 없던 소리를 하거나, 그것이 실제로는 별 것이 아니거나 나쁜 것이라 치부해 버리는 것이죠. 일종의 인지부조화이자 합리화입니다. 잘 나가는 연예인이 애를 몇 떼었다는 뒷담화나 복권에 당첨된 억세게 운 좋은 사람들은 결국은 마약에 찌들고 말더라는 날조된 소설과 같은 것들이죠. 그런 말에 그러면 그렇지하고 여러분이 만족하는 순간이 인생의 루저가 되는 순간입니다.

엄친아 콤플렉스는 여러분이 본인의 천부적인 재능을 과대평가 하는 데서 시작되죠. 온라인 게임에서 100%의 승률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새로운 게임을 못하는 상황과 비슷한 것입니다. 사실 여러분의 실력은 승률 100%가 아닌데, 도전을 하지 않으면서 나는 100%의 승률을 유지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 것이죠. 처음에는, 최선을 다해 노력했는데도 패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받아들이기 두려워하기 때문에 도전을 하지 않는 것으로 시작했다가, 나중에는 그런 태도로 인해 과거에 놓쳐버린 모든 기회를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에 나는 애초에 그런 것을 바란 적도 없다거나, 바라왔던 모든 것들이 별 거 없다고 생각하는 신포도 콤플렉스가 끼어들죠. 가장 흔한 것은 실패가 두려워서, 정말 치열하게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한 적도 없고, 많은 돈을 가져본 적도 없으면서, 돈이 만악의 근원인 것처럼 설파하고 다니는 경우죠.

여러분은 정말 열심히 공부하고도 내신 시험을 망칠 수 있고, 대학에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제가 정말 열심히 들었던 의대 본과 과목에서도 C+ 학점을 받은 적이 있었던 것처럼요. 그래도 괜찮습니다. 당신은 모든 것을 처음부터 잘 할 수 없거든요. 오히려 당신은 대부분의 도전에 일단 실패하게 되어 있습니다. 매사에 성공률이 너무 높아왔다면, 지금까지 제대로 도전을 해본 적이 없는 것일 뿐이죠. 당신이 가장 간절하게 원했던 것은, 아직은 당신의 것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럴 때는 다시 도전하면 됩니다.

대신 과거의 실패를 정말 철저하게 분석해야 하죠. 실패를 분석할 때는 겸허하고 객관적이어야 하며, 합리화를 해서는 안 됩니다. 때로는 자존심도 굽혀야 할 수 있죠. 당신이 마음에 들어서 쫓아다녔지만, 당신을 차디차게 바람맞힌 여자를 두고, 못되먹은 된장녀라고 욕하고 있어 봐야 당신의 인생은 나아지는 게 없습니다. 그 된장녀는 당신을 다시 볼 생각이 없을 테니, 그 된장녀의 친구에게 그녀가 내 어떤 점을 맘에 안 들어했는지 묻고, 그 점을 고칠 중장기적인 계획을 짜든지, 아니면 그런 된장녀를 내 인생에서 걸러내기 위해 어떤 점에 주의해야 하는지를 정리하는 편이 낫습니다.

그런 분석과 실패를 유발했던 요소들에 대한 정보 하나 하나가 바로 여러분이 실패를 통해 얻은 귀중한 자료입니다. 그리고 그런 자료들을 다른 말로 연륜이라고 부릅니다. 여러분이 모든 실패를 철저히 분석한다면 어린 나이에도 대단한 연륜을 갖출 수 있습니다.

 

4. 부모 원망하지 마라. 너도 부모가 된다. 자식이 자랑스러워 할 부모가 될 준비를 해라.

아직 고등학교 자습실에 있나요? 캠퍼스에 오면 못 볼 꼴을 많이 볼 것입니다.

아직 캠퍼스에 있나요? 사회에 나오면 별의 별 꼴을 보게 될 것입니다.

고등학교에는 고만고만한 사람들이 끼리끼리 모이게 되어 있지만, 사회에 나오면 입이 쫙 벌어지는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어떤 사람 앞에서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부유할 수 있나에 놀라고, 어떤 사람 앞에서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가난할 수 있나에 놀라게 될 것입니다.

시선은 자연스럽게 위를 향해서, 여러분이 아무리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도, 따라갈 수 없는 사람들을 한 번은 바라보게 될 것입니다. 하루의 모든 시간을 들이 부어서 돈을 벌어도, 그 사람의 부를 따라가려면 10,000년을 일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오는 사람들이 지천에 널려 있다는 소문을 듣습니다. 저도 고등학생 때는, 새마을 운동 전에는 다 가난하게 살고, 일제 시대에는 다 수탈만 당하고 살았는 줄 알았는데, 여러분 만한 시절-해방 전이겠죠-에도 기사 딸린 차를 타고 다니던 깨깨 할머니들도 여기저기 있습니다.

그런 사람을 마주하게 되면, 일반적으로 여러분의 심리 상태는 Kübler-Ross model을 따라 움직이게 됩니다. 병원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사람의 심리 상태를 일컫는다 하여, 죽음의 5단계라고도 부르죠.

1단계 부정. 웃기지마 그런 부자는 없어. 키보드 앞에서는 나도 이건희지.

2단계 분노. 이건 공정하지 않아! 나는 죽어라 열심히 살았는데 왜 이러고 있지? 내 부모는 왜 이리도 지지리 가난해서 나에게 이런 고통을 물려주지?

3단계 협상. 그래도 지금부터 열심히 살면 나도 부자가 될 수 있을 꺼야.

4단계 우울. 아마 난 안 될 거야. 어차피 해도 안 되는 인생, 뭐하러 열심히 살아. 술이나 마시자.

5단계 수용. 산다는 건 좋은 거지, 수지 맞는 장사잖소. 알몸으로 태어나서 옷 한 벌은 건졌잖소.

여러분은 겸허해야 합니다. 물론 오르비 표본 수집 게시판에 있는 수능 만점자는 허풍쟁이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가 실제로 수능 만점자일 가능성 앞에 겸허해야 합니다. 절대 그 만점 표본을 신포도로 만들지 마세요. 사회에 나와서 충격 받고 부모 탓 하지 마세요. 부모를 탓하기 전에, 조부모가 부모를 던져 놓은 위치에서 부모가 여기까지 오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당신을 그런 불평을 할 수 있는 지력을 갖춘 인간으로 만들기까지 그들의 희생에 대해 먼저 생각해 보세요. 그리고 아직 실감이 안 나겠지만, 여러분들도 이제 사랑을 하고, 천생의 배필을 만나서, 토끼 같은 자식들을 한둘 낳고, 한 명의 부모가 될 것입니다. 당신은 그 자식들로부터 왜 아빠는 지지리도 못나서 나에게 이런 고통을 물려주었나요? 라는 물음을 듣지 않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도 생각해 보세요.

동시에 여러분은 당당해야 합니다. 인생은 대단히 공평합니다. 같은 시간 동안 행해진 같은 가치의 노력에 대해서 결국 인생은 같은 양의 보상을 주죠. 다만 인생이 불공평해 보이는 것은 당신의 인생의 출발점이 당신의 선조가 이루어 놓은 것의 영향을 받기 때문입니다. 인생이 불공평해 보이는 건 당신의 인생이 선조들의 삶과 강한 끈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죠. 모든 사람의 출발점이 동일하다면 오히려 그것은 인생이 공평하지 않은 것입니다. 당신이 아무리 열심히 살더라도 당신의 가족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없다는 뜻이니까요. 당신이 어디에서 출발했건, 달려온 거리가 멀다면 당신은 누구 앞에서든 당당할 수 있습니다. 반면 불평을 하느라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한 사람은 자신의 인생 앞에 당당할 수 없죠.

 

5. 화목한 거지와, 불행한 부자 중에서, 행복한 부자가 돼라.

초등학교 1학년 바른생활 이야기에서부터 정규 교육이 여러분의 머리 속에 꾸준히 주입하고자 하는 개념이 화목한 거지불행한 부자라는 myth입니다. 그 이야기의 결론은 여러분이 화목한 거지를 택해야 한다는 것이죠.

그렇지만 부와 행복은 양자 택일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을 양자 택일의 구도로 몰아갈 수밖에 없는 것은 모든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정규 교육이 지닌 근본적인 한계 때문입니다. 부라는 것은 결국 많은 양의 화폐로 환원할 수 있는데, 애초에 화폐는 잉여 가치에 대한 교환 수단으로, 추상적인 것이며, 또한 상대적인 것이죠. 모두가 부를 누릴 수 있다면 그것은 더 이상 부가 아닙니다. 모든 사람이 많은 양의 화폐를 가지고 있다면 그건 인플레이션일 뿐이죠. 애초에 부는 희소가치의 배타적인 보유를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에, 정규 교육을 받게 될 거의 모든 사람들은 부자가 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부가 불행한 것이라 주입시켜야 불만이 증폭되지 않아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겠죠.

부는 비인간적이고, 더럽고, 냄새나고, 추잡하며, 요망한 것이라 비하되고 폄훼되지만, 실상은 아무런 향도, 맛도, 감촉도 없습니다. 지독하게 가치중립적이죠. 부는 여러분들로 하여금 무엇인가를 할 수 있게 해줍니다. 작은 부는 작은 것들을 할 수 있게 하고, 큰 부는 큰 것들을 할 수 있게 합니다.

작은 총으로 저녁 식사 거리를 사냥할 수도 있고, 누군가를 쏠 수도 있습니다. 한 줌의 방사성 물질로 온 대륙에 불을 밝힐 수도 있고, 지구를 없애버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여튼, 총을 싫어하고 거부하는 사람에게는 총이 쥐여지지 않습니다.

간절히 부를 원하고, 그것을 얻어서, 행복을 위해 쓰십시오. 여러분은 행복한 부자가 될 수 있습니다.

 

6. 지금 바로 시작하라. 귀차니즘은 인생의 적이다.

가장 귀찮다고 생각될 때가 무언가를 시작하기 가장 적당할 때입니다. 어떤 일을 그 순간에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언제 올지 모르는 아마 영원히 오지 않을 수도 있는- 무언가를 시작하고 싶은 한 없는 열정이 끌어오를 때까지의 시간을 번 것이니까요.

지금 당신이 안 하고 미뤄두고 있는 일을 하기 적당하다고 스스로 생각되는 때는, 일반적으로 영원히 오지 않습니다.

가장 하기 싫은 일을 지금 당장 해치우세요. 아무런 추가적인 고민과 생각 없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일을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5분 후에 잠자리에 들기로 되어 있다 해도 상관 없습니다. 정말 5분밖에 그 일을 못하게 된다고 해도, 이 순간 그것을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당신은 선택을 5년 이상 앞당긴 것일 수도 있습니다.

가장 귀찮고 하기 싫었던 일들이 처리되면, 그 다음부터 일의 효율은 믿을 수 없는 정도로 향상됩니다. 항상 밑 닦지 않고 나온 것처럼 어딘가 찝찝했던 기분이 사라지면서, 예전 같았으면 생각도 하지 못했을 창의적인 새로운 일들이 머리에 떠오를 것이고, 귀찮은 일을 해치운 경험이 쌓이면 웬만한 일들은 스스로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스트레스를 잘 받는 사람이라면, 면역력이 강해졌다는 기분까지 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인생 최고의 쾌감은 잠들기 전 하루를 되새겨 보았을 때, 후회되는 부분이 하나도 없는 순간 옵니다. 그런 하루를 위해서 지금, 무언가를 시작하세요.

 

I do not know who my grandfather was.
I am much more concerned to know what his grandson will be.
Abraham Lincoln (1809~1865)

쩐다...감동의 연속입니다....

2012/06/27 IMIN: 403521 MS: 0000

글잘썻다. 근데 이사람누구임?

2012/07/02 IMIN: 193913 MS: 0000

6번은 진리

2012/06/27 IMIN: 403080 MS: 2012

페이스 북에 좀 퍼가도 될까요? 출처를 남겨야 하나.?

2012/06/27 IMIN: 64926 MS: 0000

진리; 막줄이..진리네요

2012/06/27 IMIN: 386582 MS: 0000

ㅜㅜㅜㅜ우와

2012/06/27 IMIN: 403484 MS: 0000

32Epi-orbisersiconEtre
0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012/06/27 IMIN: 348647 MS: 2010

50슈곰
1

라끄리님은 저랑 가치관이 상당히 비슷하신것 같네요
그치만 전 귀차니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게 함정..ㅋㅋ
이글을 계기로 이번 방학엔 꼭 새사람으로 거듭나겠습니다 ㅋㅋ

2012/06/27 IMIN: 217452 MS: 2007

감사합니다.

2012/06/27 IMIN: 401338 MS: 0000

6베스
0

와..

2012/06/27 IMIN: 406519 MS: 2012

예쁜 여자가 이유없이 당신을 좋아할 확률 = 열려있는 문으로 연결되어 있는 두개의 방 중 한쪽에서만 산소 분자가 발견될 확률


ㅜㅜ

2012/06/27 IMIN: 405560 MS: 0000

와 정말 공감되네요...정말 이런 글 볼려고 오르비 가끔 하는데...다시 한번 깨닫고 갑니다

2012/06/27 IMIN: 384595 MS: 2011

회원에 의해 삭제된 코멘트입니다.

2012/06/27 IMIN: 336988 MS: 0000

53Epi-orbisersiconAutic
1

좋은글 감사합니다!

2012/06/27 IMIN: 277256 MS: 0000

너도 나도 지금 이글을 보고있지만 우리는 모두 오르비 눈팅질을 멈출수가 없지! ㅋㅋ
그죠? 계속 눈팅합시다 귀차니즘은 만인의적

2012/06/27 IMIN: 259580 MS: 0000

캬.. 컴퓨터 끄고 뭐라도 하러 가야겠습니다 정말 좋은말씀 감사해요

2012/06/28 IMIN: 378165 MS: 0000

사랑해요

2012/06/28 IMIN: 381529 MS: 0000

그리고 감사합니다

2012/06/28 IMIN: 381529 MS: 0000

글정말 잘쓰시네요... 프린트라도 해서 붙여놔야겠어요.

2012/06/28 IMIN: 406820 MS: 0000

좋은글이네요

2012/06/28 IMIN: 389979 MS: 0000

감사합니당 ㅜㅜ

2012/06/28 IMIN: 409210 MS: 2012

27Min92
0

고맙습니다^^

2012/06/28 IMIN: 410489 MS: 0000

감사합니다~

2012/06/28 IMIN: 325904 MS: 0000

진짜 잘 읽었습니다.

2012/06/28 IMIN: 347173 MS: 2010

48rephi
1

글쓰신분 누구죠? 엄청 공감가고 배울점이 많은 글이네요 !

2012/06/28 IMIN: 100358 MS: 0000

나이많은 기간제 공무원이에요ㅋㅋㅋ

2012/06/28 IMIN: 114979 MS: 0000

설마 진짜 모르시나 ..;

2012/06/30 IMIN: 374475 MS: 2011

늦게 다니지 좀 마 술은 멀리 좀 해봐

2012/06/28 IMIN: 1653 MS: 2002

23Mr.2G
0

열살짜리 애처럼 말을 안듣니

2012/06/28 IMIN: 401720 MS: 0000

그만~ 하~ 자~ 그만~ 하~ 자~

2012/06/28 IMIN: 389979 MS: 0000

좀 다른 이야기로.. 여기 있는 사람들이라면 대부분은 평생 공부해야하는 일을 하게될 겁니다. 대학원에 가는 것만 평생 공부가 아니지요. 고시를 보건, 직장에 가건, 개업을 하건 항상 공부를 해야 합니다. 그냥 "삶은 그 자체가 공부"같은 흔한 격언을 말하는 게 아닙니다. 저도 서른도 넘은 지금 불어 공부를 시작했고 노동법 책을 쥐고 밤에 책상에 앉아 문장마다 줄치고 외우고 요약합니다. 그냥 업무 때문에요. 지금 이 순간의 업무가 아니라 5년이나 10년 뒤에 있을 수도 있는 기회를 혹시 놓치지 않기 위해서 공부합니다.

수능공부는 5년 10년이 지나서 돌아보면 내가 공부하는 법을 내게 알려준 첫 단계였었다는 생각이 들도록 해야 한다고 봅니다. 강제로 하는 거라고 해도 조금 더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자기를 더 알아가려고 해보셔요. 저야 부자되라고 하긴 좀 그렇습니다만 (.......) 유능해진다는 느낌을 받는 것도 기쁨을 얻을 수 있는 부(wealth)와는 다른 기회이지 싶습니다.

2012/06/28 IMIN: 1653 MS: 2002

옛날옛적에 오르비에서 뵌듯한 아이디. 좋은 글이네요

2012/06/28 IMIN: 389979 MS: 0000

앗 생각났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ㅜㅜㅜㅜ

2012/06/28 IMIN: 389979 MS: 0000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소문만 들어왔는데ㅋㅋ 그 학교 졸업 하신건가요?

2012/06/28 IMIN: 204259 MS: 2007

28Epi-orbisersicon쪽♥
0

이 닉네임을 볼 줄이야... wslm 블로그는 여전히 안하시지요?

2012/06/29 IMIN: 187799 MS: 0000

12중대장, 임시닉네임 / 졸업하고 회사다닌지 좀 되었습니다. ㅎㅎ
쪽 / 어라 그걸 아시는군요. 네 직업상 블로그질은 좀 곤란해서요.

2012/06/29 IMIN: 1653 MS: 2002

하나부터 열까지 다 널 위한 소리

2012/06/28 IMIN: 305681 MS: 0000

회원에 의해 삭제된 코멘트입니다.

2012/07/01 IMIN: 281157 MS: 0000

37헌법
0

회원에 의해 삭제된 코멘트입니다.

2012/06/28 IMIN: 406658 MS: 0000

미워요 라크리님

2012/06/28 IMIN: 386569 MS: 2011

차분히 읽어볼 만한 좋은 글이네요..

2012/06/28 IMIN: 410085 MS: 0000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라크리님의 진심이 느껴지네요. 다만 아쉬운 한가지는 곳곳에 비유들이 제 무지한 지식으로는 어렵게 느껴지네요.

2012/06/28 IMIN: 273506 MS: 0000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오르비에 올라온 잔소리 중에 가장 영양가 많고
가슴에 와 닿는 잔소리 인것 같네요~^^

2012/06/28 IMIN: 399392 MS: 0000

회원에 의해 삭제된 코멘트입니다.

2012/06/29 IMIN: 324363 MS: 0000

고3때나 재수때나 추억이 깃든 곳이라 오르비를 가끔 들르곤 하는디,
역시 lacri님 필력은 여전하심다.
나도 공부하러가야지 에고 ㅜㅜ

2012/06/29 IMIN: 10093 MS: 0000

생각의 클라스가 다르시네요. 정말 잘 읽었어요.

2012/06/30 IMIN: 362748 MS: 2010

진짜 좋은글! 많은 것을 다시 되돌아보는 글이었던것 같아요ㅎㅎ감사해요!

2012/07/01 IMIN: 307904 MS: 0000

16chamik
1

라크리님~ 5년 전 KT입설 때, 큰 딸래미(지금 서울대 경제학부 다닙니다^^)입시로 뵈었을 때, 바쁜 라크리님께 전화기 건네주며 우리 둘째한테 "공부 열심히 하면 원하는 걸 얻을 수 있다"라는 내용 한 말씀 부탁드렸을 때, 흔쾌히 긍정의 말씀 해 주신 것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다시 뵈니 정말 반가워요^^ 행복하게 잘 사시고 있을 거란 느낌이 드네요~~사회에서 큰 인물이 되어 도덕적 타락을 제어하는데, 조금이라도 역할을 하실 수 있기를 간절히 빕니다. 저희 아이들도 라크리님처럼 깨어있는 인물로 키워야 할텐데요....감사합니다.

2012/08/21 IMIN: 147564 MS: 0000

회원에 의해 삭제된 코멘트입니다.

2016/06/18 IMIN: 634679 MS: 2015

#독학생
 공지 77Operatorsicon운영자 2011/07/11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24 16:47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23 14:40
 공지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15 14:17
 공지
#자유게시판 #이주심사 #공지   제111차 에피/센츄리온 심사 결과 (17년 02월) 9534 8
74Operatorsicon컨텐츠관리자 03/09 14:13
 공지 59Operatorsicon비둘기관리자 02/24 19:19
 공지 75OperatorsiconFait 2014/12/04
 공지 53OperatorsiconJudge 2011/11/25
 공지 68회원관리자 2011/05/31
2611412 22VJSRrvaWQTMHnY 03/27 15:28
2611409
#독학생  홀수풀때 step2 50 2
22책값에허덕이는독재생 03/27 15:19
2611407 2할수있다긍정파워 03/27 15:15
2611403 43전지현 03/27 15:02
2611402 30재드래곤 03/27 14:59
2611401
#독학생  XXX 노래 좋네요 66 4
45연애학Ph.D 03/27 14:57
2611398 45평가원장 03/27 14:45
2611395
#독학생  아 집독재 땡긴다 113 3
38진심펀치 03/27 14:38
2611393 28독학 03/27 14:30
2611391 20탈선주행 03/27 14:26
2611390 25 03/27 14:23
2611386
#독학생  와 줄 미쳤다... 297 13
28✨Princeps✨ 03/27 14:11
2611382 4인생노잼 03/27 13:46
2611381 36윤아 03/27 13:42
2611377 40회기역 03/27 13:39
2611376 46도깨비 03/27 13:37
2611375 52Masillersicon펭귀니즘 03/27 13:34
2611374 31mlr6CBjwJbxiMt 03/27 13:32
2611373 28✨Princeps✨ 03/27 13:28
2611366
#독학생  지탈이 뭐에요? 192 17
33g.o.a.t 03/27 13:07
2611364 45연애학Ph.D 03/27 13:03
2611362
#독학생  홀수 가방(?) 후기 224 14
22책값에허덕이는독재생 03/27 13:00
2611359 22야다다다댣 03/27 12:51
2611349 32Managersicon콩Choi 03/27 12:35
2611335
#독학생  오늘도 86 3
33g.o.a.t 03/27 12:03
2611334 30전광석화 03/27 11:58
2611329
#독학생  문상패스 58 1
11룰루낭나 03/27 11:46
2611326 18위재성 03/27 11:30
2611324 22삼수생의대go 03/27 11:12
2611322 38경교가쟈 03/27 10:54
2611317 51Managersicon叫我 03/27 09:56
2611316 17독재 er 03/27 09:37
2611315
#독학생  대성 3월 국어 243 4
20정시 3승!!연세대로!! 03/27 09:35
2611307 46Epi-orbisersicon라비아스 03/27 08:52
2611306 29Masillersicon내가가는길은 03/27 08:36
2611300 25EMpu2zC0ehxLKT 03/27 07:52
2611296 49Managersicon분홍신 03/27 07:38
2611291 17청소아줌마 03/27 06:39
2611289 31댓글알바 03/27 05:40
2611288 21Thomas à Kempis 03/27 05:23
2611287
#독학생  청소 시작해요~~ 209 13
17청소아줌마 03/27 05:17
2611285 36윤아 03/27 04:51
2611284 31પ નુલુંગ લસશ 03/27 03:17
2611283 45한걸음 더 가까이' 03/27 03:13
2611280 21ISED 03/27 03:08
2611264 35항가항가 03/27 02:13
2611257
#독학생  반수생 물1 vs 생1 172 5
14냥냥대로반수 03/27 01:48
2611245
#독학생  독학재수학원!! 152 4
2우생 03/27 01:38
2611240 26Only정시 03/27 01:31
2611232
#독학생  수학 머하죠? 192 3
42의대생3 03/27 01:22
2611230 8오키동키 03/27 01:19
2611225 41MAVERICK 03/27 01:17
2611223 13hnJHSjdQWgXsKU 03/27 01:16
2611220 24예비독수리 03/27 01:14
2611215 23나아가라도 03/27 01:12
2611210 45한걸음 더 가까이' 03/27 01:08
2611196 24dkskfnensj 03/27 01:00
2611177 44엉덩국 03/27 00:49
2611173 37하드캐리해내국어 03/27 00:47
2611167 17교대갈꺼야 교대교대 03/27 00:44
2611152 41서 울 대 학 교 03/27 00:36
2611145
#독학생  연하남 조아여 369 39
51Masillersicon이탬 03/27 00:33
2611136 20플레어 03/27 00:29
2611131 2아잉링 03/27 00:24
2611104 27스깜마까쓰띠뽀뽀뽀 03/27 00:09
2611103
#독학생  한완수 4권 팔아요! 150 6
18123asdsa12 03/27 00:09
2611101 24수능리턴 03/27 00:09
2611100 16nL8WmEoxFDNI45 03/27 00:09
2611085 26올해는가자제발 03/26 23:58
2611080 51Masillersicon이탬 03/26 23:55
2611079 39경인교대수석 03/26 23:55
2611078
#독학생  질문을 받아봅니다 189 26
46Epi-orbisersicon라비아스 03/26 23:53
2611073 23세일러비너스 03/26 23:50
2611068 49Managersicon일반청의미 03/26 23:48
2611060
#독학생  인간관계 힘드네여 116 5
50김멍 03/26 23:43
오르비 게시판 및 회원 관리법(Horus Code)<
<br class="Apple-interch
<strong style="font-style: inherit; font-
메가스터디 * EBS 수능특강</s
본 제111차 심사는 2017년 2월에 접수된 신청에 대한 결과입니다.심사 신청은&nbsp;1) Epi : http://orbi.kr/core/market?v=epioptimus2) Centurion : http://orbi.kr/core/market?v=centurion에서 해주시면 됩니다.3월 31일까지 신청하시면 (3월 전체 신청 건에 대해) 보통 4월 10~15일 정도에 처리됩니다.E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알림 화면으로 들어갑니다.&nbsp;iOS 10 부터는 홈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스와이프를 하면 왼쪽에 있는 알림 영역이 나오죵맨 밑에 있는 &quot;편집&quot; 을 누르면&quot;오르비&quot; 위젯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최신버전 앱르비가 깔려있어야 하겠죵
★ 2016학년도 수능을 준비하는 독학생동 식구들 입니다. ★<span style="color: rgb(34, 34, 34); line-height: 19px
사이트에서의 친목 도모 행위가 방치되면, 장기적으로는 사이트가 본래의 기능을 잃게 됩니다.이런 사례는 인터넷 커뮤니티 역사에 무수히 많이 있습니다. (참조:&nbsp;http://bit.ly/vxfDCn )오르비 #독학생 게시판은 홀로 힘들게 수험생활을 하는 학생들이&nbsp;
오르비 주거구 독학생동은 2004년 3월 오르비9로 개편되면서 생긴 곳입니다. 동민 대부분이 재수 이상의 독학생들이며, 소수의 검정고시생, 현역들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독동은 독학을 하면서 생기는 궁금증들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하는 한 편, 독학으로 인한 외로움을 해
예를들어 6개월동안 3시간이면 540시간이듯이시간말고도 중요한게 많겠지만제대로집중해서 공부햇을때&nbsp;몇시간일까요
확실한것도 하시나요다들???
&lt;밴드/ 행아웃스터디/ 10시간 /휴일 주2회 /벌금빡셈 /60일참여의무&gt;////////////////////////////////////////////////////////&lt;기본규칙&gt;*친목X*수험생, 공시생, 자격증 등 시험종류 무관*밴드 및 행아웃 닉네임 실명제*운영시간 05:00-24:
안챙겼다가 결국 수시 망쳤는데...그 말 듣고 내신 공부 안한 제 탓이 큰 거 맞죠?
욕나온다 ㅠㅠ
https://www.youtube.com/watch?v=Cxgvz4R2SJQ비트 랩 다 지림
Abc그런거에서 어떤건가요?
ㄹㅇ
현역 문과 오르비십 노베상태에서 원하는 목표 (꿈)때문에전역하고 완전 쌩 노베상태에서 이과 N수하는 장수생인데요.수학에만 하루에 9시간정도를 투자하다보니(아침 7시50분~ 오후 4-5시)(80-120분하고 장실이나 물마시고 컨디션 좋을 때는 바로 시작, 지치면 10분 휴식
독재생인데 다니는 국어 학원에서 EBS랑 사설모고 돌리는데 이거 괜찮은 건가..?, 재수는 처음이라 정보가 별로 없네,,
에라잇 붙여주랏!
2시 가까이되서 갔는데 ㅋㅋㅋㅋ줄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간표 착각해서 못갔는데학점 영향 클까요?출석 10프로긴한데괜시리 걱정;;
.........
이과인건 알겠는데 생2 물2 화2 지2 생1 지1 등등 다있는거같음 ..왜때문이지....?? 내신은 저거 다 공부해야함..??
ㅈㄱㄴ
반도의기술력은 세계제일...
22강계산문제에서 50프로로 들어놓고 20프로로 풀고, folding chair들어놓고 빨래건조대 체크안함...;1번은 놓치고 뭐가 문제죠...;작년에는 틀려봐야 하나였는데, 올해는 유독 많이 틀리는듯.듣기도 인강들어야하나 ㅋㅋㅋㅋ;
지금 상황어때요?사람 많음?
지하탈출? 지상탈출?
멋진 학으로 변신했네요
쓰기싫.......크흠
비문학 하루 몇개씩하세여??? 할때 몇분정도걸리시나요..?
ㅈㄱㄴ
오늘도 저는 학교탈출의지를 불태우고있습니다. 울의로 꼭 탈출할거에요!!!
저는 공부를 2년반만에 처음해봐요&nbsp;수능때 나온등급은 84578 이고 2월중순부터 매일 10시간씩 독학공부하고전과목 노베이스이거든요&nbsp;&nbsp;그리고 오늘 수학 턱걸이 4등급이였던 제가 오늘 제힘으로 누구하나 도움없이 15학년도 평가원6월 21번을 풀
1,2,3기 혜택이 똑같았나요??? 4기 나오면 살지 3기때 살지 고민이라..
안녕하세요~~ 이번에 오르비 클래스에서<
고석용화학의베테랑 화1개념완성책, 서브노트,학습지4권1단원문제부분까지 썻습니다원가 33000--------&gt; 17000수능특강 화학 (한장도 안품)4000원ebs 손은정 퍼펙트화학 1&nbsp;3000원
궁금...
너무 늦게 시작한걸가여ㅜㅜ&nbsp;원래 무휴학 반수 하려고 3월부터 시작했는데 공부는 집중도 안되고 1년 3개월만에 공부하는거다보니까 다 까먹고 수학 범위도 바뀌고 탐구하나 새로해야돼서 넘 어려워요ㅜㅜ &nbsp;거기다가 전공과제+부모님 몰래하는거라 주말엔 공부 하나도 못하고..2학기 휴학해야하나..
3일전에 중앙모의치는데 난 생물 노베라 1단원빼고 다찍어서 점수가 개판이지만 유전 3점짜리 6개?나왔는데&nbsp;어떤 여자애가&nbsp;유전은 너무 쉬워서 다맞았어 !!! 근데 개념을 몰라서 틀렸어 ...걔 친구가 몇점인데?&nbsp;18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내가 1단원만 알고 풀었는데 25점이다 ㅡㅡ ㅎㅎㅎㅎㅎㅎ웃겨뒤지는줄
대성 3월모의 국어가 쉬웠던거에요? 항상 시간부족해서 허둥됬는데 풀고 20분남아서 실력이 는건지 문제가 쉬웠던건지...국어못해서 판단이 안가서 질문이요ㅠㅠ비록 화작에서 실수로 한개 날라가긴했지만ㅜ
음 온난전선의 전면인가..혹시 내일 비가 오려나 했는데역시나 비온다네요외쳐 갓구과학!!
여름부터 함 재종 가는게 나을까요 아님 걍 쭉 혼자할까요?? 너무고민됨
반도 못들었는데.. 정확히 아시는분..? (보오미 거울들어야되는데...)
체감상으론 아직 주말이라 못일어날뻔...;;;;;
학생들~~밥은 먹고 다니나요?분주한 아침, 먹을게 없다!!그러면 간단하고 맛있는 토스트를 만들어 먹어봐요.재료는 간단해요.계란 n개, 토스트 n개, 소금, 설탕or꿀1. 계란을 풀어서 소금을 적당량 넣고 저어줘요.2. 토스트에 계란물을 묻혀요.3. 중불에 두고 한 면당 1분씩 구워줘요.4. 기호에 따라 설탕이나 꿀을 뿌려요.5. 맛있게 먹어요ㅎㅎ&nbsp;학생들 이제 간단하게 아침 챙겨 먹을 수 있겠쪄?다음에 봐요 호호홍~
이원준 최인호 박광일 안 맞던데김재홍 더리딩+유대종 문법 어떨까요
한 과목도 실력이 &#39;모&#39;,&#39;자&#39; 란게 없어.
화장실은 항상 청결하게 써요 학생들ㅎㅎ
닫는다!
전자는 에피홍대님이신것같은데 후자는 누구에요?? 유언비어 말한다는사람 ㅠㅠ 오래된일이라 우연히 방금봤는데 궁금 ㅠㅠㅠ
ㅠㅠㅠㅠ
안녕하세요.지거국에 16학번으로&nbsp;재학중인 21살 학생입니다.작년 이맘때쯤 저는 타지생활, 기숙사 공동생활에 고통받고 있었고 정신적으로도 많이 힘들었어요.부모님께 말씀드려 5월부터 집으로 돌아가 학고반수를 시작했어요.처음엔 정말 힘들었어요. 6시에 일어나
노잼이다..
작년에 생1 했는데 3등급 나왔구요 유전 시간 부족해서&nbsp;손도못대고 제가 타임어택에 약해서 망햇네여...&nbsp;물1은 노베이긴한데.. 반수 공대생이라 대학에서 물리를 배우는데 (물론 고등물리랑 안겹침) 물리햇다가 지구과학 하고 생물도 하자니 ..좀 그러고.
독재학원 다니려고 하는데요분당 pk,&nbsp;분당,대치 아르키움대치 tg이렇게 알아봤는데 이중에서 다녀보신 분들이나 잘 아시는분 추천좀 해주세요 이 외에 분당, 강남쪽으로 괜찮은곳 있으면 또 추천좀 해주세요 ㅠㅠㅠㅠ!!!!
남반구일때로 가정하고천구에서 지평면과 천구의 적도가 30도를 이룬다면그 지역은 남위 몇도인가요?? 설명부탁드려요
과외하면서 기출 진짜 많이 풀었습니다.다시 기출킬러 풀까요?&nbsp;아니면 마약같은 킬러문제집을 풀까요?
다들 과제같은건 다 하시는편이신가요???&nbsp;아니면 안하시고 수업만 출석하시는 편이신가오??이제 과제해야할게 하나하나 늘어나다보니 부담디 커지는거같아요
(잘못된 방법으로 나가는 사람들을 ~~충으로 부르는 것이 직관적이기 때문에 사용하나 지나치게 비판적일수있으니 미리 양해를 구하겠습니다.)1.인강충모든 과목에 인강을 하나씩 들어야 성미가 풀리며 좋은 선생님을 찾으면 주변에 광고한다. 그러고 커리에 집착함. 인강 선
1시냅스 필수에요? 문퀄 좋나요?2.기출 병행 안하고 뉴런 끝나고 기출들어가시는분들 계신가요?? 양승진 기출코드 들으려고하는데 책 개정 아직 안됐다고 해서 한달간 빡세게 뉴런 돌리고 뉴런2번째회독하면서 기출 들어가려고 하는데 괜찮나요?
기출문제아닌걸로 모아놓은 책 없을까요?
수시로만 갈 수 있다고 되어 있는데정시로는 못가는건가요...?그럼 이번 생엔 못가는 거네요&nbsp;
ㅠㅠ
부탁합니다 ㅠㅠ
주무세요
할게없어서..... 질문 ㄱ ㄱ
유.대.종쌤 듣다가 도저히 못듣겠어서 바꾸려구요...ㅠ중간에 인강바꾸는거 진짜 싫어하는데 하아...현역때 문법공부 하나도 안했었는데더리딩 듣는김에 재홍쌤 알포인트 문법 들어도 될까요?아님 대성 프패도 있는데 걍 전형태쌤 문법 강의 들을까요?&nbsp;도와주세요 ㅠ
전 위아래로 3살차이까지만....
이런 스타일 존좋 으윽그렇게 영원히 모쏠이 되었다고 한다
계속 인강관련 글만 올리는데...2016 수능대비 (2-3년전 강의) 변춘수t스듀 최정윤t 무이생, 메가 박지향t 작년강의이렇게 세개중에 고민되는데 ㅠㅠ 뭐가 나을까요목소리는 변춘수쌤이 갑이시네여
98재수생이에요.,오늘 &nbsp;재수 이래로 처음 친구들이랑 술을 먹었는데 방금 집 옴......(12:20분)&nbsp;독학재수하는데 엄마는 집에 오니까 주무시고계시고 아빠는 화나있으시고..ㅠㅠㅜㅠㅠ엄마도 화났는데 주무시는가에여...&nbsp;어떡하죠 술을 먹는 저
사촌누나가 캐나다에서 오면서 사온거라는데...
미분법 앞장 조금 찢어져있고 확통은 거의 새거 적분법 기벡은 앞장만 조금풀었어요 4권 5만원에 팔아요!
1.일주일동안 외운 단어 총복습.2.칼개념-확통 3강수강+수업내용 복습3.칼개념 1,2강 내용복습4.노베이스 영문법 6강 수강+1~6강복습5.문법 1단원 복습오늘은 일요일이라 배운거 정리하는 식으로 했습니다.공부하시는분들 수고하셨습니다.
목표가 자꾸 높아지는거같지만...11311받으면 고대 통계/심리 정도 가능할까요??국어랑 수학은 1등급 내에서 중간쯤 백분위 받고 사탐은 동사 세사로 둘다 50 50점 받으면요
어디께 젤 유용할까요?
아 눈부셔 내 맘 눈부셔유어마 슈퍼슈퍼히어로!불과 몇일전에 프리스틴 노래 구리다했던거 같은데누구보다 많이 듣는거같당..ㅎㅅㅎ..요술램프 베베 문질러!
인강들으면서 주간랍비 올라오는거 다풀면 따로 비문학기출문제집 풀시간 없을거같아서요..랍비 청산유수 비문학 + 주간랍비 + 김상훈 문학론 + 홀수문학3권 + 전형태문법이렇게 하고 홀수 비문학은 랍비쌤 인강 완강하고 풀려는데아니면 훈련도감비문학을 사서푸는게 나을까요?
지학질문이면 환영입니닷!!
1. 매일 운동 + 야식안먹기2. 지학 천체 개념 머릿속에 정리하기3. 신텍스!4. 확통!
Q : 교과서, 익힘책, 기출이면 100점 받는데 지장이 없다고 하는데 정말 그렇게 공부했는가?일단 저는 그렇게 공부할 수밖에 없었어요. 없는데 어떡해요 ㅋㅋ. 그냥 기출문제 2005학년도부터 싹다 모아서 제본했죠. 제 생각에는 교과서와 기출문제에 담겨있는 숨어있는 의미가
이성들이랑 연락할때 그냥 사심 제로로 하는데도뭔가 찌뿌둥한 반응오니깐괜히 현탐..씁못생겨서그런건지&nbsp;괜시리 씁쓸해지는 일요일밤이였어요
 
 1  2  3  4  5  6  7  8  9  10